• 세아스토리 24시간 특집방송 본 후기

    Image

    Read on →

  • 2022년 회고

    글을 쓰는 재주는 없지만, 그럼에도 꾸준히 글을 쓰려고 하는 이유는 분서갱유를 너무 많이 저질렀기 때문이 아닐까? 그동안 꾸준히 과거의 기록들을 없애왔다. 그래서 나에게는 과거의 자료들이 별로 없다. 그런 것들이 후회되는 순간들이 더러 있었고, 그렇기에 꾸준히 글을 써보기로 마음을 먹었다. 그래 단지 그뿐이라고 생각했다. 나는 겨울이 참 싫다. 여름엔 항상 즐거운 일들이 일어났다. 무언가를 새로 시작했고, 추위에 벌벌 떨지 않으며, 얼굴이 벌겋게 그을려 밖에 있는 것만으로도 그냥 나쁘지 않았다. 겨울은 춥고, 우울하며, 짜증나고, 만사가 하기 싫다. 땀 따위는 문제가 전혀 되지 않는 것이다. 겨울은 항상 나에게 슬픈 일이 일어나는 계절이기도 했다. 2022년은 나에게 터닝포인트였다. 2021년이 나에게 이별이었고, 2020년이 나에게 사랑이었고, 2019년이 나에게 노동이었으며, 2018년은 나에게 도전이었던 것처럼, 2022년엔 많은 것들을 시작하고 정리했다, 방통대에 다녔고, 전회사를 퇴사해 이사했고, 새 회사에 들어왔고, 골머리 앓던 문제를 해결했고, 애도를 끝냈으며, 상담을 종료했다. 그 모든 것들이 나에게는 20살부터의 묵혔던 무언가들을 정리하는 과정이었으며, 동시에 새로 시작하는 신호탄이었다. 그렇기에 나는 2022년의 끝에 또 한번 이사를 가기고 결심했다. 지금 집은 여름에 너무 습하고, 겨울에 너무 추웠으므로 2023년 목표는 생존이다. 사람이 삶보다 일을 먼저 배우면 나처럼 된다는 말을 무척이나 공감하는 편이다. 그래서 삶을 사는 방법을 배운 2022년이었다, 그렇기에 2023년은 생존을 목표로 해보고자 한다. 현대 자본주의 사회의 생존은 주로 돈에 의해 이루어진다. 현대 사회에 있어서 절대적인 존재이기에, 이렇게 많은 시작과 끝에 돈이 함께했다. 그래서 2021년 대비 2022년은 실질적 소득은 거의 그대로인데 비해 고정 소비는 50만원 정도 늘었고, 부채는 2000 만원 정도 늘었다. 더구나 경제 침체와 고금리는 예정된 수순이다. 그렇기에 2023년은 생존보다 적절한 목표를 찾기가 어려웠다. 매월 어떻게든 카드값을 내면서도, 내는 내가 신기할 정도이다. 나에게 가장 큰 불안이 있다면, 그건 어떻게든 되겠지가 안 되면 어떻게 하지이다. 어떻게든 내가 생각한대로 되야하는데 그게 아무리 머리를 쥐어짜도 이를 수 없을 때 꽤나 불안해한다. 그럴 때 역설적으로 어떻게든 되겠지라고 생각하지만 불안과 위안이 공존하는 상태이다. 불안정함과 도전적임, 역동성은 같은 상태를 다른 맥락에서 읽어낼 때 생기는 단어라고 생각한다. 그만큼 역동적인 2023년이 될 것임을 미루어 의심치 않다. 내가 제일 두려워하는 것이 있다면, 빚을 제대로 갚지 못하는 상황이다. 설사 그런 상황에 대비한 매뉴얼을 만들어 놓았음에도 그렇다. 본디 그런 다이나믹함을 바탕으로 여기까지 온 것임을 믿어 의심치는 않다만, 원래 삶은 그런 것이 아닐까? 원래 삶은 그런 것이 아닐까? 삶은 소위 억까라고 이야기하는 억지로 까면서도 막상 죽을만큼 지쳐 쓰러지면, 다시 무언가 희망을 준다. 사실 말은 이렇게 거창하게 했지만, 더이상 돈 때문에 울고불고 하고 싶지 않은 2023년이길 바란다.

    Read on →

  • 좋은 마무리를 위하여

    어떻게 살아야 하는지를 고민할 시점이 된 게 아닐까란 생각을 문득 해본다. 확실히 25이란 나이는 그런 나이가 아닐까 곰곰이 생각해본다. 아 물론 내년에 그렇게 되지만, 지금쯤 정리하고 내년 계획 정도 세워보면 얼추 맞으니까 말이다. 올해도 제법 변곡스러웠다. 21년 12월 31일에 퇴사해서, 1월 1일에 서울로 올라왔고, 2월 21일에는 취업했고, 8월에는 방통대에 다니기 시작했고 9월에는 상담을 졸업했으니 말이다. 내년에 목표로 삼는게 있다면, 음 이사와 이직 정도 있다. 이사는 지금 방이 너무 상황이 안 좋다. 여름에는 벽에 물이 촉촉하게 올라오고 곰팡이가 펴서, 실내용 에어콘을 구했다. 실내용 에어콘은 따로 실외기가 없고, 뜨거운 바람을 뒤로 내뿜어서 동봉된 호스를 통해 창문으로 방출 시키다. 단독주택 춥다춥다는 말만 들었지 겨울에 그렇게 추울지 몰랐다. 보일러를 아무리 틀어도 내 방은 별로 따뜻해지지 않았다. 1월 1일에 이사오는데 그동안은 전기 장판이 없어도 되었지만 가자마자 추워서 입돌아가는 줄 알았다. 그래서 친구가 급하게 전기 장판을 구해다 주었고, 9월 쯤 더 따뜻한 전기장판을 틀었다. 이직은 음 조금 더 다양한 경험을 해보고 싶다. LAMP 스택과 헬프데스크와 이상한 근무 스케쥴 말고, 게임 서버나 아니면 프로그레시브-웹-앱(PWA)를 사용하는 곳처럼 말이다. 제법 지금 회사 잡무와 돌아가는 상황에 익숙해졌고, 넌더리가 난 상황이다. 월급이 첫 회사만큼은 아니지만 정말 만족스럽지 못하다는 것도 한 몫 한다. 음음 방송통신대학교를 생각보다 너무 얕보았다. 생각보다 꾸준히 공부해야하고 꾸준히 강의 들어야 한다. 12월 3일, 4일 시험인데 이제 강의를 다 보았다. 책 남은 부분 한번 보고, 워크북 풀고, 시험 치러 가는게 목표인데 잘 될지 모르겠다. 뭐 안 되면 1년 더 다니지라는 마음가짐으로 해봐야겠다고 생각은 하고 있다. C++ 를 원래 예제를 다 풀고 하려고 했는데 도저히 시간이 모자라서 이것도 한번 읽고 남은 상속과 예외처리 파트는 시험 끝나고 다음 학기 개강하기 전까지 해봐야겠다. 이렇게 첫 학기도 지나간다. 다음학기에는 프로그래밍 과목을 세 개 들을 예정이다. 전공 필수인 비주얼 Cpp와 자바랑 통계데이터학과의 R 컴퓨팅, 아무래도 요즘은 컴퓨터와 통계데이터가 결은 달라도 멀어지기 어렵고, 겸사겸사 약간의 관심도 있으며 1학년 2학기 신입생이라 1학년 1학기 과목을 수강하느니 옆 과목 전공을 듣는게 나을 것 같아서 R 컴퓨팅도 수강 신청할 계획이다. 뭔가 나에겐 그런 시간이 필요했던 것 같다. 올해 무엇을 해냈고, 열심히 살았음을 되짚어보는 시간, 내 오른손 중지에는 스테인리스로 된 테에 양 옆에 여백을 남기고 검은색 띠가 둘러진 반지를 차고 있는데, 2017년 쯤 데미섹슈얼로 처음 라벨링 했을 때 꼈던 반지이다. 나에게는 꽤 커다란 상징인데 내가 18년부터 지금까지 이 반지를 거의 대부분 착용하고 있었기 때문이기도 하고, 누군가 나에게 이 반지가 뭐냐고 물어보면 성취를 뜻한다고 말하고 다녔기 때문이기도 하다. 성취라,, 곰곰이 생각해보니 2017년에 내가 생각하지 못한 내가 되어 있는 것은 맞았다. 그리고 한 서른쯤의 내가 어떻게 살지 기대가 된다. 서른쯤의 되고 싶은 나의 모습을 그려보면 되지 않을까 란 생각을 해본다. 동시에 삶이라는 것이, 그렇게 마음처럼 되는 것은 아니라서, 계획이 어그러졌다고 너무 짜증내거나, 불안해하진 말아야겠다고 생각은 하고 있다.

    Read on →

  • 연애요? 제가요?

    살다보니 연애하는 꿈도 꾸고 참으로 별 일이라고 생각했다. 그런 꿈을 꾸면 옛날 생각을 하게 되는 것은 당연한 이치였다. 연애라.? 연애라 음 옛날 연애 이야기를 해도 괜찮을까 라는 생각이 들었다. 괜찮지 않다고 생각이 든 이유는 상대에게 실례가 된다는 생각이 들었기 때문이다. 아무래도 둘만의 추억이 좋았든 나빴든 그걸 이런 곳에서 이야기 하는 건 썩 좋은 생각이 아니니까 왜 그렇게 연애와 섹스에 미쳐있었냐 라고 한다면 역시 외로워서가 아니었을까 한다. 불안함과 우울감과 외로움의 비틀어지다 못해 터져버리면 역시 그렇게 밖에 되지 않을까 라는 변명 아닌 변명을 해본다.

    Read on →

  • 상세불명의 추간판탈출

    사람이 이렇게 아플 수 있는 건가 싶을 정도로 허리가 아프다. 허리만 아프진 않고 목이랑 골반이랑 대충 다리랑 그런거 다 아픈데 다 아프다고 하긴 좀 그러니까 허리가 아프다. 그동안 제법 많은 일이 있었다. 상담을 종료했고, 워드프레스를 VPS에 올렸으며, 비정기적인 메일링을 시작했고, 도수치료를 시작했다. 회사 가기 싫다는 생각을 참 많이하고 있으며, 프로그래머가 된다면 괜찮아질까라는 망상과 직장을 낙원 삼는 건 별로 좋지 못한 일이지라며, 일은 일이다라는 생각과, 진짜 자바는 내가 살면서 꼭 안 만진다는 다짐과, 다시 찾아오는 척추의 고통 그 사이 어디쯤에서 아 나현씨 상태가 뒤지게 안 좋군요라는 걸 깨달아버렸다.

    Read on →